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분쟁 해결을 위한 중동평화 구상안인 이른 바 '세기의 협상'을 공개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 중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함께 백악관에서 이를 밝혔다.

약 80쪽 분량으로 지난 2017년부터 논의되어 온 이번 구상안은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요르단강 서안지구의 이스라엘 정착촌은 인정하되 4년 간 추가 건설을 중단하고, 예루살렘을 완전한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이스라엘은 예루살렘 성지 보호 조치를 계속하며 유대인과 기독교인, 무슬림을 포함한 모든 종교인의 예배 자유를 보장했다. 양측 모두의 성지인 알아크사 사원을 포함한 동예루살렘 성전산도, 현 상태를 유지하는 대신 무슬림의 알아크사 사원 방문을 허용한다.

팔레스타인에 대해서는 독립국가 수립 과정에서 예루살렘 동쪽에 수도를 건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팔레스타인 경제 발전 촉진을 위한 500억 달러(약 60조원) 규모의 평화·번영 사업 투자를 제공하겠다고 제시했다.

이와 관련,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예루살렘은 흥정 대상이 아니"라면서 "천 번이라도 아니라고 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국제사회는 1967년 정해진 경계선을 기준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각각 국가를 건설해 독립국으로 공존하도록 하는 이른 바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해왔다. 이에 따라 유엔과 국제사회는 이를 바탕으로 요르단강 서안의 유대인 정착촌을 불법으로 간주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