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예수의 첫 번째 유혹' 서비스 재개
대법원장 "기독교 신앙 무시했다 볼 수 없어"

영화 스틸컷.
영화 스틸컷.

브라질 연방대법원이 예수를 동성애자로 묘사한 넷플릭스 영화 '그리스도의 첫 번째 유혹(The First Temptation of Christ, A Primeira Tentação de Cristo)'에 대한 지역법원의 서비스 중단 명령을 취소했다.

Like Us on Facebook

브라질 언론과 연합뉴스에 따르면, 10일(이하 현지시간) 지아스 토폴리 연방대법원장은 전날 밤 넷플릭스의 상소를 받아들여 영화 서비스 재개를 인정했다.

토폴리 대법원장은 "해당 영화가 기독교 신앙에 대한 존중을 무시한다고 볼 수 없다"며 "영화 속의 유머러스한 풍자 때문에 대부분 브라질 국민의 믿음에 새겨진 기독교 신앙의 가치관이 흔들린다고 가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는 리우데자네이루 민사법원의 영화 상영 중단 명령에 대한 취소이다. 민사법원 베네직투 아비카이르 판사는 가톨릭 단체인 '동 보스쿠 신앙 문화 센터'의 요청을 받아들여, 브라질 영화사 '포르타 두스 푼두스'가 제작한 해당 영화의 상영을 중단하라고 지난 8일 명령했다.

아비카이르 판사는 "이 영화의 서비스 중단이 기독교인들뿐 아니라 국민 대부분이 기독교인들인 브라질 전체에 이롭다"고 판시했다.

그러자 넷플릭스는 이를 '사법부의 자의적인 검열' 행위라며 "검열은 표현의 자유를 억제해 침묵을 강요하고, 예술 작품의 생산을 가로막는 요인이 된다"며 대법원에 상소했다.

46분 분량의 이 영화는 예수가 30세 생일을 맞아 '남자친구'로 보이는 올랜도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다는 내용이다. 예수가 광야에서 40일을 보내면서, 동성애를 경험했다는 내용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비오 포르차트, 구스타보 마르틴스 각본의 이 영화에서 제자들은 알콜 중독자로,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는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로 설정했다.

넷플릭스는 "성경을 패러디한 이번 영화에서, 사도들은 예수님이 사라지신 것을 발견하고 잠에서 깨어나 전날 가졌던 최후의 만찬 사건을 함께 추론한다"고 소개했다.

영화는 지난 12월 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면서, 브라질 현지 가톨릭과 복음주의 개신교계로부터 격렬한 비난을 받았다.

성탄 전야인 지난달 24일에는 영화사 시설이 화염병 공격을 받았으며, 한 극우단체가 SNS를 통해 해당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해당 영화 상영을 금지해 달라는 청원에 130만여명이 서명하기도 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도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존중한다"며 "그러나 전체 인구의 86%가 믿는 신앙을 공격한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브라질 대다수를 차지하는 가톨릭계와 개신교 복음주의계가 이번 대법원 결정에 대해 강하게 비판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