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회장 남궁전 목사)와 북미주CBMC 중부연합회(회장 박화실)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신년 조찬 기도회 및 하례식이 4일(토) 오전 7시 30분부터 프라미스교회(담임 최승혁 목사)에서 열렸다.

백성봉 목사(교회협의회 부회장) 사회로 시작된 제 1부 예배는 박화실 회장의 중보기도, 알렉스 홍 YCBMC지회장의 성경봉독에 이어 남궁전 목사의 설교로 진행됐다.

Like Us on Facebook

올해 교협 표어이기도 한 ‘2020년 신나는 교회, 행복한 세상’을 제목으로 누가복음 4장 16절-20절을 본문 삼아 말씀을 전한 남궁전 목사는 지난 한 해, 영적으로나 사회적, 정치적으로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지만 역사와 시간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을 믿을 때 흑암 속에서도 빛이 보인다고 서두를 뗐다.

그는 “세상이 혼란스러운 것은 하나님의 기관들이 사명을 다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별히 이민사회는 교회와 함께 시작해 발전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애틀랜타에 한인이 12만명이 넘고 여러가지 기관과 봉사단체가 많이 늘어나면서 나타난 뚜렷한 현상은 교회가 변방으로 밀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교협을 위시한 지도력의 부재라 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오늘 본문은 예수님께서 사역을 시작하시면서 선포하신 말씀이다. 그리스도께서는 주의 성령을 받으시고 4가지, 포로 된 자를 자유케, 눈먼 자를 보게, 갇힌 자를 자유케 그리고 은혜의 해를 전파하기 위해 이 땅에 오셨다. 우리도 이 성령의 바람을 받아 세상의 온갖 바람은 떠나가고 모든 교회와 CBMC 사업체들, 그리고 개개인의 삶에 ‘신바람’나는 새해가 되길 기도한다. 우리가 우리의 사명을 다해 세상이 하나님의 원리대로 돌아가도록, 다시 한번 기도와 말씀에 균형 잡힌 이들이 되자”고 권면했다.

예배는 신년특별기도로 이어졌다. ‘우리 한인 가정들을 위해(이창향)’, ‘애틀랜타 한인교회들을 위해(곽용식)’, ‘애틀랜타 한인커뮤니티를 위해(천경태)’, ‘우리들의 일터를 위해(이제선 목사)’ 한 마음 한 뜻으로 기도했고 김대기 목사(원로 목사회 회장)의 축도로 마무리 됐다.

2부 신년인사는 배현규 KCBMC 수석부회장의 사회로 김윤철 회장(애틀랜타한인회), 유희동 목사(한인 목사회 부회장), 박경자 사모(나라사랑어머니회 초대회장)가 각각 희망찬 신년 인사말을 전했다. 마지막 3부는 교회에서 정성껏 마련한 식사를 통해 교재하는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