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부총회장(예장 합동) 취임 감사예배가 16일 오전, 그가 담임으로 있는 새에덴교회에서 김종준 신임 총회장을 비롯한 교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예배는 오인호 목사(경기남노회 총무)의 사회로, 강의창 장로(직전 장로부총회장)의 대표기도, 이규섭 목사(행복한교회)의 성경봉독, 김종준 목사(총회장)의 설교, 서기행 목사(증경총회장)의 권면, 이건영(인천제2교회)·배광식(울산대암교회) 목사의 격려사, 오정호(대전 새로남교회)·고영기(상임월드교회)·한기승(광주중앙교회)·문세춘(중부협의회 대표회장) 목사의 축사, 박춘근(남부전원교회)·김관선(산정현교회) 목사의 특별기도 인도, 축하패 및 선물 전달, 이승희 목사(직전 총회장)의 축도로 드렸다.

Like Us on Facebook

'위대한 지도자의 덕목'(히브리서 11:6)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총회장 김종준 목사는 "하나님은 다윗처럼, 능력이 아닌 믿음을 보시고 지도자를 택하신다. 때문에 위대한 지도자는 모든 영광을 자신이 아닌 하나님께 돌린다. 소강석 목사님이 그런 지도자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강석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저는 언제나 사랑과 은혜의 빚진 자이다. 앞으로 1년 동안 총회장님을 잘 보필해야 할 사명을 갖고 있다"며 "또 총회장님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어떻게 하면 교단을 화합하고 미래를 세워갈 것인가 생각하며 세움의 총회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1년 동안 잘 배우고 준비해서 우리 총회를 화합하고 견고하게 세워가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다"며 "더 나아가 우리 총회가 주도적인 리더십을 발휘해서 반기독교적 시류와 풍조를 차단하고 한국교회 전체를 세워가는 일에도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새에덴교회가 총신대학교와 광신대 등에 지원금을 전달하는 특별한 순서가 마련되기도 했다. 소 목사는 "어차피 축하금을 받아도 총회와 한국교회를 위해 사용해야하니 지금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가운데 있는 총신대에 전달하고 싶은 감동이 갑자기 들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