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법안을 15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미국 CNN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하원·상원 모두 홍콩 시민 편에 섰다. 미국이 상업적 이익 때문에 중국의 인권에 관해 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세계 어디에서도 인권에 대해 말할 수 있는 모든 도덕적 권한을 잃어버리게 된다"고 했다.

홍콩 인권법안은 이제 미 상원투표를 앞두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현재 상원에서도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어 상원 표결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Like Us on Facebook

이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은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중국과 다른 혜택을 받고 있다.

이 법안에는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자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내용도 담겼다고 한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는 미 의원들에게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며 "절벽에서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CNN은 전했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하원의 결정은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미국의 충격적인 모순을 보여주고 있다"며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저해해 중국의 발전까지 막으려는 악의적 의도"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