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성경구절이 적힌 '예수 운동화'(Jesus Shoes)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본사를 둔 스튜디오 미스치프(MSCHF)가 나이키 '화이트 에어 맥스 97s'를 재해석한 운동화를 선보였다.

마태복음 14장 25절 '밤 사경에 예수께서 바다 위로 걸어서 제자들에게 오시니'라는 구절에서 영감을 얻어 구현해 낸 이 운동화는 고가에도 불구하고 출시 몇 분 만에 매진됐다고 한다.

Like Us on Facebook

신발의 가격은 1,425달러(약 170만 원)이며 20켤레 한정판으로 가격이 최소 4,00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고.

신발 옆면에 마태복음 14장 25절을 뜻하는 'MT. 14:26'이 적혀 있으며, 에어 속에는 예수님이 세례를 받으신 요르단 강에서 공수해 온 성수가 들어있다. 이를 시각적으로 돋보이게 하기 위해 하늘색 컬러를 입혔다.

신발 끈 부분에는 십자가 위의 예수상이 달려 있으며, 운동화 발등 부분인 설포에는 예수님의 보혈을 의미하는 빨간색 물방울 무늬가 그려져있다.

또 100% 울로 제작된 안창은 '하나님의 양'을 뜻하며 유향도 머금도 있다고 한다. 유향은 동방박사들이 가져온 3가지 선물 중 하나이다. 안창의 빨간색으로 전통적으로 교황이 신는 빨간 신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운동화 제작을 맡은 다니엘 그린버그는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애리조나 아이스티와 아디다스의 콜라보를 생각했다. 그들은 음료회사를 광고하는 신발을 팔았다. 오늘날 콜라보 문화가 얼마나 발전했는지 알리고 싶었고, 예수 그리스도와 콜라보는 어떨까 생각했다. 유대인으로 내가 알고 있는 유일한 하나는 예수께서 물 위를 걸으셨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스치프 설립자 가브리엔 웨일리는 "예수 운동화의 재출시 가능성이 아예 없지는 않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