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철군 결정에 대한 미국 내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하원에서도 시리아 북동부를 침공한 터키를 제재하는 법안의 발의가 추진 중이다.

10일 로이터 통신에 의하면 29명의 공화당 하원의원은 이날 터키의 쿠르드 공격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고 터키 제재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발표했다.

Like Us on Facebook

트럼프 대통령의 동료인 공화당 의원들이 주축이 된 하원의 터키 제재 추진 발표는 상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이 강력한 터키 제재 법안을 공동으로 발의하겠다는 의견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진행됐다.

29명의 공화당 하원의원에는 케빈 매카시 원내대표, 스티브 스칼리스 원내총무 등 당 지도부가 다수 포함돼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들이 터키 시리아 북동부 침공에 대한 강한 대응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원 공화당 지도부 리즈 체니 의원은 성명에서 "에르도안 대통령과 그의 정권은 북부 시리아에 있는 우리 쿠르드 동맹을 무자비하게 공격한 것에 대한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의원은 전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시리아 철군 결정을 바꾸지 않을 경우, 그의 대통령 임기에서 가장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은 "민주당이 장악한 하원에서 공화당 의원들이 주도한 터키 제재 법안이 어떻게 다뤄질 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시리아민주위원회(Syrian Democratic Council) 바삼 이샥(Bassam Ishak) 대표는 CBN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랍, 쿠르드, 시리아 기독교인 등 다양한 그룹들 간의 사회적 계약을 바탕으로 한 정치체계를 갖고 있다. 이 사회적 계약은 그들이 다양한 종교를 가진 다양한 민족으로서 공생하기 원하는 그들의 바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북동부에서 미군을 철수한다고 밝혀 터키의 시리아 북주 군사작전을 사실상 허용했다는 비난을 샀다. 또 IS 격퇴전 동맹국인 쿠르드를 배신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와 쿠르드 간 합의를 위한 중재에 나설 의향을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