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제104회 총회가 26일 오후 회무에서 찬반 토론과 표결 끝에 총신대학교 운영이사회를 폐지하기로 결의했다. 1,034명의 총대들이 투표해 670명이 폐지안에 찬성했고 364명이 반대했다.

총 8개 노회가 관련 헌의안을 올렸을 정도로 이 문제는 이번 총회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였다. 총신대엔 사학법에 근거한 법인이사회가 있지만, 합동 측은 별도로 운영이사회를 두고 그 운영에 개입한다. 다른 교단엔 없는 매우 독특한 제도다.

Like Us on Facebook

이 운영이사회를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은 수년 간 소위 '총신 사태'를 겪으면서 그 원인이 '총신의 정치화'에 있다고 본 까닭이다. 총회장인 김종준 목사는 일부 총대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장석에서 내려와 직접 발언하면서까지, 이 부분을 부각했다.   

김 목사는 "운영이사는 각 노회가 파송하는데, 소위 정치력이 있는 분들이 뽑힌다"며 "교육 기관인 총신대가 그런 분들에 의해 몸살을 앓았다. 법인이사회와의 이원화 체제 속에서 갈등이 빚어지기도 했다. 결국 정치 싸움에 (총신대가) 저 모양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총회장으로 회의 사회를 보던 김종준 목사가 직접 의장석에서 내려와 발언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총회장으로 회의 사회를 보던 김종준 목사가 직접 의장석에서 내려와 발언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이 밖에도 △사학법적 근거가 없다 △학교에 재정적 도움을 주지 못했다 △총회-총신대 간 관계의 유지는 총회가 직접 법인이사를 파송하는 방법으로 가능하다, 굳이 운영이사회가 필요하지 않다 △타교단엔 그런 제도가 없다는 등의 운영이사회 폐지 주장이 나왔다.

반면 반대 측은 △총회-총신대 간 연결고리 △법인이사회와의 상호 견제 △부정적 요소는 폐지보다 제도 보완으로 극복 가능 △총신대를 어렵게 했던 운영이사회가 아닌 법인이사회 등의 근거를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