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stats
에디션 선택 통합홈 English 로스앤젤레스 뉴욕 워싱턴DC 애틀랜타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한국기독일보
X
뉴스 기독교 경제 Tech 라이프 오피니언 크리스천 잡스 포토 비디오

소망 소사이어티 UCI 치매연구소와 MOU 체결

기독일보

입력 Sep 23, 2019 12:51 PM PDT

Print 글자 크기 + -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소망 소사이어티는 지난 9월 20일(금) 오후 4시에  UC Irvine Institute for Memory Impairments and Neurological Disorders(이하 UCI MIND)와 UCI MIND 연구동에서 MOU를 맺었다. 

이날 행사에는 연구소의 소장인 조슈아 그릴 박사와 연구진, 소망 소사이이티의 유분자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과 고문, 실무진 등 10여명이 참석하여 앞으로 치매연구 사업에 있어 두 단체 간에 서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UCI MIND는 미 보건복지부 (National Institute of Health)가 지정한 전미국 30개의 치매 및 뇌질환 연구기관 중 하나이며, 오렌지 카운티에서는 유일한 치매 및 뇌질환 연구센타이다. UCI MIND는 UC San Francisco, UC Davis, Stanford, USC 대학들과 함께 3년간 치매 환자들의 위한 교육 및 시니어 대상 연구 사업을 실시할 예정인데, 아시안 아메리칸들의 연구 자료가 부족한 상태라 한인을 대상으로는 소망 소사이어티와 협력해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그릴 연구소장은 '사망 원인으로 보았을때, 알츠하이머 지병 인한 사망 순위가 미국 전체에서는 6번째, 캘리포니아주에서는 4번째, 오렌지카운티에서는 3번째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질병인 알츠하이머 병의 진료를 위한 연구 작업에 소망 소사이어티가 함께 참여하여 아시안 커뮤니티의 자료 구축 및 연구 개발에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Like Us on Facebook

유분자 이사장은 '한인사회에서도 고령화에 따른 심각한 질병으로 인식되는 치매, 특히 알츠하이머 병에 대해 같이 연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져 연구 결과가 한인사회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2016 Christianitydaily.com All rights reserved. Do not reproduce without permission.

의견 나누기

Real Time Analytics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