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제네바에서 17일 열린 제42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회원국들이 북한의 중대한 인권 유린 행태를 깊이 우려하며 개선을 촉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회의에 나선 호주 대표는 북한에 인권유린을 중단하고 주민의 생활을 개선하라고 말했다.

호주 대법관 출신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은 2014년 발간된 북한 인권에 관한 실태보고서에서 "북한에서는 최고위층 지시로 반인도적 범죄가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Like Us on Facebook

또 이날 회의에서 체코와 같은 유럽 국가들도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덴마트 대표는 북한 당국이 국제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프랑스는 미국 뉴욕의 '언론인보호위원회'(CPJ)와 더불어 세계 최악의 언론검열국으로 꼽은 아프리카 에리트리아 등의 심각한 인권 유린을 매우 우려한다고 밝혔고, 독일 등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한국 측 대표도 "북한이 주민들의 생활과 복지를 개선하기 위해 유엔 체제와의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을 기대하며, 이같은 맥락에서 북한이 5월 제3차 인권에 관한 보편적정례검토에 참가한 것을 환영한다. 북한이 수락한 권고사항 등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