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대한 미국인들의 여행금지 조치를 1년 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19일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미국 국적의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17개월 간 북한에 억류되었다고 혼수상태로 귀한한 뒤 사망하자 2017년 9월 1일부터 북한에 대한 여행을 금지했으며, 지난해 1년 연장했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2017년 이 조치가 시행된 후 두 번째로 연장됨에 따라 2020년 8월 31일까지 미국인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가 유지된다"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미 국무부는 이번 조치의 배경으로 "북한을 여행하는 미국인들에게 장기 구금과 체포의 심각한 위험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여행 금지 조치는 구호단체의 요원이나 언론인 등이 일회성 특별여권을 통해 북한을 여행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