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반중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2일에는 시위대가 홍콩 국제공항 터미널을 점거해 홍콩을 출발하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취소되는 사태가 발생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홍콩 사태에 무력으로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ike Us on Facebook

보도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시위대를 상징하는 검은 옷을 입은 수 천명의 시민들이 홍콩 국제공항 터미널 건물을 점거했다. 이들로 인해 출국장 내에서 발권 및 위탁 수하물, 보안 업무 등의 탑승 수속이 전면 중단됐다고.

공항 당국은 이날 오후 4시가 지나면서 홍콩을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전면 취소했으며, 이에 따라 최소 180여 편의 운항이 취소됐다. 오후 5시 30분 후, 도착 항공편도 무더기로 취소 또는 연기됐으며 홍콩 당국은 13일 오전 6시 운항을 재개했다.

앞서 시위대는 9일부터 11일까지 공항 터미널 침묵 연좌시위를 벌였었다.

이들은 시위의 정당성을 알리는 홍보 활동을 하며 평화적으로 시위를 마쳤으나 11일 밤 시내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한 여성이 경찰이 쏜 주머니탄에 오른쪽 눈이 맞아 실명 위기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흥분한 시위대가 정오부터 공항으로 몰려들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앞서 홍콩과 인접한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서는 지난 10일 물대포 등을 장착한 중국 무장경찰의 장갑차량이 대규모로 이동하는 모습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다.

이에 일각에서는 "중국 지도부가 홍콩 사태에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특히 중국 정부와 관영 매체들은 홍콩 시위 사태의 악화 배경에 미국을 중심으로 한 외세의 개입이 있다고 지목하면서 무력 개입을 시시하는 강경 발언을 내놓고 있다.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중대한 순간에 이르렀으며, 폭력범죄를 철권으로 엄중 단속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정부와 외교관이 반중·반홍콩 인물들과 만나고 중국 중앙정부를 이유없이 비난하며 폭력을 부추겨 번영을 해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러한 가운데 미국은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의 무력 투입에 대해 강력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중국 정부의 개입을 반대하고 있다.

미국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홍콩 시민들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용납할 수 없다.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영국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미국을 홍콩 상황에 개입하는 외부세력의 '검은 손'이라고 한 것은 터무니 없다"고 반박하며 "일국양제 원칙에 따라 중국이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인정해야 한다. 협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는 것이 중국인들에게 지워진 의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