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결 과정, 법리 문제 단순치 않음 보여줬다
김하나 위임목사로서 사역, 중단 없이 지속
'오직 주님' 교회로 거듭나 지역사회 섬길 것

명성교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결의 무효라는 판결 결과를 받아든 명성교회에서, '장로 일동' 명의의 입장문을 6일 발표했다.

Like Us on Facebook

명성교회 측은 "저희 명성교회를 위해 기도해 주시고 염려해 주신 한국교회와 교단의 모든 지도자와 동역자를 비롯한 모든 성도님들께 겸손한 마음으로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8월 5일,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총회재판국은 서울동남노회를 상대로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 결의에 대하여 무효하다는 판결을 내렸다"며 "지난 102, 103회기 재판국과 헌법위원회에서는 일관되게 서울동남노회의 명성교회 위임목사 청빙 결의가 적법하다는 해석을 내렸다. 그럼에도 재판 과정에서 재판국원이 전원 교체되고 판결이 연기·번복되는 등 판결의 모든 과정들은 사안이 법리적으로 단순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명성교회는 이번 판결과 앞으로의 모든 절차에 대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모든 과정 가운데 흔들림 없이 기도하며 기다리겠다"고 했다.

또 "명성교회의 후임목사 청빙은 세습이 아닌, 성도들의 뜻을 모아 당회와 공동의회의 투표를 통한 민주적 결의를 거쳐 노회의 인준을 받은 적법한 절차"라며 "명성교회는 노회와 총회와의 협력 속에서 김하나 담임 목사가 위임목사로서의 사역이 중단 없이 지속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지역 사회와 한국 교회를 섬기는 '오직 주님'의 명성교회로 거듭나도록 깨어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명성교회 측은 "한국교회와 통합 교단을 아끼고 사랑하시는 원로 분들과 지도자들께 부탁드린다. 지난 39년을 한결같이 한국교회와 통합 교단을 섬겨온 명성교회가 앞으로도 그 사명을 잘 이어가도록 도와주시고 기도해 달라"며 "명성교회와 함께 인내하며 한결같이 기도하신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칠년을 하루같이'의 믿음으로 흔들리지 않고 함께 나아가 달라"고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