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예비역 병장이 군 복무 당시 IS 가입을 준비하고 테러를 위해 폭발물 점화 장치 등 군 특수 장비를 훔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됐다.

4일 군 수사당국 등은 육군 병장으로 복무하다 지난 2일 전역한 박모 씨(23)가 군복무 당시인 2017년 10월 수도권 한 분대에 배치돼 육군공병학교에서 폭파병 교육을 받을 당시 군용 폭발물 점화 장치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당국에 따르면, 박 씨는 입대 전인 2016년에도 휴대전화를 통해 사제 실탄 제조 영상을 수집한 사실이 확인됐으며, 박 씨 집에서 테러용으로 쓰이는 칼도 발견됐다.

그는 또 IS 대원들이 지령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비밀 앱도 휴대전화에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당국은 그가 IS 대원으로 보이는 인물에게서 이메일을 받은 정황도 확인하는 등 IS 가입을 준비한 것으로 추정되는 증거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7년 11월 미국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한국 인터넷주소(IP)를 이용해 IS 선전 매체인 '이마크 통신'에 접속한 기록이 있다는 첩보를 받아 수사를 진행해오다 박 씨의 혐의를 발견했다.

국방부는 "박 씨가 2일부로 전역해 민간인 신분이나 군용물 절도 혐의를 받고 있어 해당 혐의에 한해 기소 의견으로 군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히고 "테러방지법 위반혐의에 대해선 민간 검찰에 이송해 조사하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