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사회를 위한 기독교의 기여에 감사하다"며 "평화와 통합을 위해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3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한국교회 주요 교단장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이승희 목사(예장 합동), 림형석 목사(예장 통합), 이주훈 목사(예장 백석대신), 김성복 목사(예장 고신), 홍동필 목사(예장 합신), 서익수 목사(예장 개혁), 전명구 감독(기감), 이영훈 목사(기하성), 박종철 목사(기침), 김충섭 목사(기장), 유낙준 주교(대한성공회), 김필수 사관(한국구세군)이 참석했다.

Like Us on Facebook

청와대는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우리 사회에서 기독교가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크고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근대화 이전에 우리나라에 들어와 복음을 전파하고 평등과 인권 의식을 확산해 3.1 운동에도 기여한 선교사들의 공로를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기독교가 우리나라의 복지, 민주화, 인권 향상에 크게 기여한 점도 언급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평화를 만들어내고 남북 간에 동질성을 회복해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에 기독교계가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새로운 시대를 향해서 손잡고 나아가는 그런 통합된 시대, 통합의 민주주의가 필요한데, 아시다시피 그게 지금 잘 되는 것 같지 않다"며 "종교계, 특히 기독교계에서 통합의 정치를 위해 역할을 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승희 목사는 "주일 오전 예배를 기쁘게 드리고, 오후에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들의 회동을 보면서 참 큰 감동을 받았다"며 "그 감동이 우리 한반도 평화통일로 나아가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기도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