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개인적으로 동성애에 반대한다. 정치적 입장에서도 동성애는 우리가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7일 오후 세종시 한 카페에서 열린 '세종맘과의 간담회'에서 '퀴어축제'에 대한 한 참석자의 질문에 이처럼 입장을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그는 또 "퀴어축제 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놀랐다. 현장에 가서 보지는 않았지만, 사진으로 보며 느낀 게, 정말 우리 사회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이런 축제들이 벌써 십수 년째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소위 보수 정통 가치를 가진 정당에서는 동성애 그리고 학생들의 인권조례 이런 부분에 대해 현장에서 교육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우리 가족의 아름다운 가치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