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선양 외곽지역에서 중국공안에 체포된 탈북자 7명에 대한 강제북송 반대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제16회 북한자유주간 6일째인 3일 오후 4시 중국 관영방송인 CCTV 워싱턴DC 사무실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시위가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중국은 탈북자의 강제북송을 중단하라’, ‘중국이 탈북자를 살인하고 있다’, ‘중국이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를 돕고 있다’ 등의 강력한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Like Us on Facebook

북한자유주간 참가자들은 워싱턴 DC에서 행사가 진행될 때마다 워싱턴 DC 내 중국대사관에서 피켓시위를 벌여오다 지난 2년 전부터 CCTV 앞에서도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북한자유주간 참석자들은 CCTV에서 30분간 시위를 진행한 후 곧바로 중국대사관으로 장소를 옮겨 ‘강제북송 반대’ 시위를 이어나갔다.

북한자유주간 “중국은 강제북송 살인을 중단하라” 피켓시위
 “北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 미국도 아닌 2300만 주민들”
 북한 4일 오전 단거리 발사체 수발 발사...또다시 도발
 “북한군대, 가혹행위 외 여군 성접대에 도둑질 지시까지”
 “中-北, 탈북민 색출에 공조… 국제 원칙 위반”
 “동물도 보호법이 있는 마당에 노예취급 받는 북한 고아들”
 미국 싱크탱크, "한국 현 정부, 북한인권 활동 제약하는가?"
 북한자유주간 대표단, 상원-NSC 연속 브리핑
 “제 딸이 강제북송 되지 않게 제발 살려주세요”
 “北 정치범수용소에 기독교인 최대 5만 명 추정, 비인간적 수감생활 감내”
 “고문 중 성경 끝까지 품었던 14살 소녀의 죽음, 간수 변화시키기도”
 "북한 정치범 수용소, 국제기구들의 감시 필요"
 수잔 솔티 여사 “현 북한정권은 악마적 정권, 북한 자유 운동은 영적 전쟁”
 헤리티지 재단 토론 “북핵 해결할 아킬레스건은 바로 북한인권”